크거나 작거나 대단히 특이하거나

유튜브로 만나는 이색 푸드
유튜브에서 빠질 수 없는 인기 아이템 중 하나가 바로 음식이다. 음식 먹는 모습을 보여주는 먹방부터 요알못(요리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쿡킹 콘텐츠까지. 그런데 그 어느 곳에도 속하지 않는 색다른 컨셉으로 무장한 채널도 눈에 띈다. 평범한 푸드 채널의 한계를 뛰어넘은 이색 푸드의 세계로 초대한다. 



ⓒYouTube 미니포레스



미니포레스트가 주는 첫인상은 시골 풍경을 담은 한 편의 다큐멘터리와 비슷하다. 그러나 조금 더 들여다보면 영상 속 풍경이 진짜가 아니라 가짜라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그것도 그냥 가짜가 아니라 미니 사이즈로 재현한 미니어처 세상. 


미니어처 요리를 표방하는 미니포레스트는 한국의 전통 음식을 선보이는 요리 채널이다. 음식은 물론 요리 도구까지 손가락보다 작은 사이즈다. 이 모든 것이 미니어처라는 것도 놀랍지만 이 채널이 주는 재미는 단연 요리하는 과정. 음식부터 남다르다. 집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메주를 빚어 된장을 만들거나 빵을 손수 반죽해 화덕에 굽는다. 특히 된장 만드는 영상은 디테일하다. 불린 콩을 가마솥에 넣고 푹 삶는다. 앙증맞은 절구에 넣어 콩을 으깨고, 메주 틀에 넣고 모양을 만든다. 마지막은 지푸라기로 메주를 묶어 띄우기. 실제로 이 메주에는 작지만 진짜 곰팡이가 피었다고 한다. 


미니포레스트의 다른 매력은 어렸을 적 할머니, 할아버지를 떠올리게 만드는 시골 풍경이다. 소박한 너와집에 아궁이와 화덕, 그리고 마당에 핀 꽃과 나무가 구독자를 반긴다. 맛보기엔 너무 작은 음식들이지만 그 어떤 먹방보다 군침을 돌게 만드는 힘이 있다. 미니포레스트가 선사하는 색다른 경험이다.




ⓒYouTube 얌무



거대한 사이즈의 음식 섬네일을 보는 것만으로도 입이 떡 벌어진다. 초창기에 얌무는 초간단 음식을 소개하거나 먹방 사운드를 전달하는 ASMR에 주력했지만, 최근에는 아예 음식을 거대하게 만드는 대왕 시리즈에 전념하고 있다. 


일단 대왕 시리즈는 시각적인 쾌감과 함께 호기심을 자극한다. 가령 사람 몸통보다 큰 특정 과자를 일반 컵보다 50배 정도 큰 종이컵 커피에 찍어 먹는다. 오리지널 과자와 얌무가 만든 대왕 과자를 나란히 전시한 장면은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한다.   


얌무는 아예 먹지 못하는 아이템을 음식으로 승화시키기도 한다. 흙과 지렁이, 시멘트 벽돌, 미세 먼지를 음식으로 만들어 버린다. 심지어 자일리톨로 만든 석탄을 깨기 위해 괭이까지 활용한다. 먹을 수 있는 재료로 만들었다고는 하지만 자연스레 눈을 감게 만드는 묘한 영상은 이 채널만의 개성이다. 


대왕 시리즈 레시피는 대부분 비공개라고 한다. 재료를 구하기도 힘들지만, 조리법 또한 쉽게 따라 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사실 채널 얌무는 먹방과 ASMR의 조합에 가깝다. 뇌를 자극해 심리적인 안정을 유도하는 ASMR이 그렇듯, 한번 빠져들면 헤어 나오기 힘든 중독성에 주의하자.






ⓒYouTube 허팝


세상 모든 호기심을 해결한다! 채널 허팝의 모토다. 허팝은 엉뚱하지만 한 번쯤 해봤을 상상을 직접 실험으로 재현해 낸다. 콘텐츠가 대단히 방대해 하나로 규정할 수 없지만, 여기서 빠질 수 없는 게 바로 음식을 소재로 한 도전이다. 


이를테면 초대형 과자집을 만드는가 하면 수영장 물속에서 콜라를 마신다. 페트병으로 만든 거대 슬라이드를 활용한 국수 먹기는 압권이다. 신선하고 희귀하다 못해 때로는 우스꽝스러운 실험의 연속. 음식 관련 콘텐츠 중 하루 동안 특정 색상의 음식만 골라 먹는 시리즈도 인기다. 빨간색, 핑크색, 파란색, 초록색, 심지어 무지개색 음식이 등장한다. 색깔 음식이 생각보다 많다는 의외성이 묘미다. 파란색 먹방에서는 파란색이 입맛을 떨어지게 만드는 효과가 있음을 실제로 경험할 수 있다.


허팝은 사투리 쓰는 동네 형 같은 분위기에 실험 과정에서도 아마추어 티를 팍팍 내지만 그의 독창적인 정신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 수박을 젤라틴으로 변신시키는가 하면 수박 속살을 아예 파란색으로 만들어 버린다. 절대 줄지 않는다는 무한 대패 삼겹살 편에서는 웃음이 절로 나온다. 


허팝은 보다 다양한 실험을 위해 강남과 용인에 자신만의 연구소를 세웠다고 한다. 그의 멈추지 않는 실험 정신을 응원한다.



ⓒYouTube 팀세이카


채널 팀세이카는 설탕을 이용해 다양한 아이템을 만드는 과정을 담고 있다. 꽃이나 나무는 물론 어몽어스, 카카오프렌즈 등 각종 캐릭터를 완성한다. 이걸 설탕으로 만들었다고? 하는 순간 이 채널의 매력이 시작된다. 


영상의 시작은 단순하다. 무엇을 만들든 상관없이 설탕과 물, 그리고 물엿과 비슷한 글루코스(glucose)를 넣고 끓이는 데서 출발한다. 여기에 각종 색소를 넣고 반죽을 만든 뒤 두 손으로 치댄다. 엿가락처럼 늘어졌다 뭉쳤다 하는 과정은 생각보다 힘들고 지난한 노동. 반죽이 늘어지지 않고 적당한 상태가 됐을 때 본격적인 공예가 시작된다. 시간이 지나면서 환상적인 색상이 드러나고, 토치로 설탕을 녹이거나 반죽 안에 바람을 불어넣는 과정을 통해 하나의 작품이 탄생한다. 


팀세이카는 특별한 장치 없이 영상과 소리만으로 설탕 공예 과정을 충실하게 전달한다. 순백의 설탕 가루가 그럴듯한 작품이 되는 모습 그 자체로도 마음을 뿌듯하게 만든다. 채널 팀세이카의 크리에이터는 인천 지역에 디저트 가게를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유튜브에 등장하는 아이템을 볼 수는 없지만, 직접 맛보는 디저트의 달달한 맛으로 대리만족할 수 있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