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이 은행을 구하다

은행저축 프로젝트 Season 3
SBI저축은행이 올해도 <은행저축프로젝트> 아래 베어질 위기에 처한 은행나무 살리기에 나섰다. 2018년에 시작한 사업은 벌써 3주년을 맞았다. 이번에는 시민들의 응원 메시지를 받아 이름표까지 달아주어 호응이 더욱 크다. “고객님의 이름으로 은행나무 한 그루가 저축되었습니다. 맑은 공기가 매일 이자로 지급될 예정입니다.” 





<은행저축프로젝트>는 ‘은행(銀行)이 은행(銀杏)을 살린다’는 독특한 발상에서 시작된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이는 생명존중,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추구하는 SBI저축은행의 기업정신이 담긴 사업이기도 하다. 주요 사업은 가을이면 열매가 풍기는 악취 때문에 베어질 암은행나무를 다른 곳으로 옮겨 심는 이식사업이다. 올해의 작업 지역은 서울에서 은행나무 가로수를 최다 보유하고 있는 송파구 일대이다.


특히 올해에는 사업 취지를 널리 알리고, 대중과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시민참여 방식으로 캠페인을 진행했다. 참여단은 SBI저축은행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은행저축프로젝트> 응원 메시지를 응모한 시민 중에서 500명을 선발해 구성했다. 시민참여단에게는 캠페인을 상징하는 배지를 증정하고 참여단 개개인의 이름이 적힌 이름표를 새로운 보금자리로 옮겨진 암은행나무에 걸어줄 예정이다.




은행나무는 그동안 도심 곳곳에 가로수로 자리해왔다. 생명력이 강하고 미세먼지를 줄여주는 등 장점이 많아서다. 반면에 가을만 되면 악취로 인한 민원이 자주 발생해 열매를 맺는 암은행나무는 해마다 벌목돼 왔다고 그 자리를 수은행나무가 대신하고 있다. 흔하디흔한 나무처럼 보이지만 알고 보면 은행나무는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될 만큼 보호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지난 3년 동안 SBI저축은행은 도심 지역 암은행나무를 안전하게 캐내 인적이 드물고 차량 통행이 많은 도로변이나 한강공원 인근으로 옮겨 심어왔다. 기존 암은행나무의 자리에는 열매를 맺지 않는 수은행나무를 심었다. 이렇게 옮겨 심어진 암은행나무들은 도로의 매연을 정화하고 한강공원을 방문한 시민들에게 맑은 공기와 수목이 풍성한 자연경관을 제공한다.




3년째인 <은행저축프로젝트>는 특별하다. 많은 시민이 ‘생명존중, 사람과 자연의 공존’이라는 캠페인의 취지를 공감하고 더 나아가 은행나무 살리기에 동참했기 때문이다. 이번 캠페인에 함께한 시민은 본인의 이름표가 걸린 은행나무 앞에서 소감을 전했다. “요즘 솔직히 생명이나 환경보다 돈이 먼저잖아요? 이런 시대에 나 자신과 우리 모두, 더 나아가 자연을 위해 나무를 저축하는 뜻깊은 일에 동참할 수 있어서 기쁩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주변에 많이 알리고 싶습니다.” SBI저축은행은 시민참여단의 이 같은 큰 호응을 힘입어 앞으로도 대중과의 소통을 바탕으로 <은행저축프로젝트>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