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도 멋지지만 엄마가 더 잘했어요

김현호 과장 가족의 ‘실내 스카이다이빙’ 도전


코로나19로 점점 쌓여가는 우리 가족 스트레스. 아빠인 김현호 과장의 최근 고민거리입니다. 주말에 아이들과 나들이 가는 '즐거움'이 일주일의 피로를 푸는 행복인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 '어~ 이번 SBI 체험현장이 실내 스카이다이빙 체험이네! 그래 바로 이거야!' 용인에 위치한 FlyStation은 비행기에서 뛰어 내리는 스카이다이빙을 실내에서 경험해 볼 수 있는 체험시설입니다. 강한 바람에 몸을 실어 공중을 나르거나 거꾸로 서는 익스트림 스포츠인 ‘실내 스카이다이빙’을 남녀노소 누구나 체험할 수 있습니다. 360Km 강한 바람의 윈드터널 속 ‘플라잉’에 SBI 김현호 과장 가족이 도전했습니다.




소감 · 김윤교(김현호 과장 딸, 초2)   정리 · 사보 편집팀

“우리 가족은 아빠가 회사에 신청한 실내 스카이다이빙 체험하러 아빠 차 타고 왔어요. 에버랜드 근처 같은데… 엄마가 안그래도 점심 먹고 나면 에버랜드도 간다고 해요. 헤~ 신난다.”




주차하고 2층으로 올라오니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건 커다란 원통이에요. 아빠가 안내 데스크에서 신청서를 적고 나니깐 옷갈아 입고, 안전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해요. 헬멧이랑 고글에 슈트까지 갈아입으니 짜잔! 우리 가족 무슨 ‘히어로’ 같아요.


안전교육 시간에는 짧은 동영상을 본 뒤에 ‘플라잉’을 함께 해줄 코치님의 설명을 들었어요. 윈드터널  통 안에 들어가면 바람소리가 엄청 세데요. 입 벌리기도 힘들고 귀마개까지 하니깐 수신호를 배워야 해요. 코치님께 팔과 다리를 펴고 자세 잡는 법을 배웠어요.

“제가 손가락으로 브이하면, 사진 찍는다고 웃으라고 하는 거 아니에요. 다리를 펴라는 거에요”

코치님 말씀에 모두들 웃었는데 저만 웃지 못했어요. 3주 전에 아빠 말 듣고 기대는 많이 했는데 막상 와보니 조금 무서워졌어요.




윈드터널 앞에 대기하는데 “누가 먼저 할까?” 아빠가 물었어요. 모두 주저하니깐 아빠가 먼저 성큼 일어났어요. 우리가 하는 건 바람을 배로 타는 ‘밸리’라는 자세에요. 아빤 한 바퀴 돌더니 우리 보고 손까지 흔들어 보이세요. 앗~! 순식간에 꼭대기까지 올라갔다 내려왔어요. 10미터 높이까지 한 번에 쭈욱 올라가는 ‘하이 플라잉’이에요.

“아빠 무섭지 않아요?” “아냐, 윤교야, 코치님이 잡아 주니까 걱정 안 해도 돼”


다음엔 오빠가 섰어요. 오빤 싱글벙글이에요. 엄마가 저보고 담에 하래요. “음… 엄마부터 해요” 체험시간이 짧아서 금방금방 차례가 왔어요. 심장이 콩당콩당. 제 차례에요. 억지로 손잡이를 잡고 섰는데 코치님이 손을 잡아 주셨어요. 으으윽… 바람이 정말 세요. 못하겠어요. 코치님이 금방 눈치채고 절 밖으로 내려 주었어요.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자, 저 대신 오빠가 한 번 더 하기로 했어요.



실내 스카이다이빙 체험은 2분, 4분 코스가 있어요. 짧은 순간에 온몸의 긴장감을 주는 터라 힘이 많이 들어가요. 몇 초도 안되는데 저는 너무 놀랐어요. 체험이 끝나자 코치님의 플라잉 시범이 있었어요. 와! 윈드터널을 거꾸로 서기도, 붕붕 날기도 하고, 통 안을 자유자재로 날아다녀요. 바람 때문에 얼굴이 아파 하지 못했어요. 좀 더 크면 꼭 다시 도전해 볼래요.